[근친야설] 형수-맛있는섹스 – 19부 – uefa챔피언스리그 하이라이트

[근친야설] 형수-맛있는섹스 – 19부 – uefa챔피언스리그 하이라이트 – uefa챔피언스리그 하이라이트
부드럽게 귀두까지 뽑아냈다가 다시 뿌리까지 박아 올리기를 몇 차례 반복 하자 그녀의 힙이 파르르 떨리며 나를 밀어 붙이고 있다. 더 이상 왕복운동이 불가능해진 정후는 자지를 뿌리까지 박은채 아랫배에 힘을 주며 몇 차례 껄떡거리다가 빙글빙글 돌리며 보지 속을 휘젓는다.

“헙..헙”

몇 차례 작은 신음을 집어삼킨 형수가 더 참기 힘든지 베개를 들어 베어 물며 얼굴을 가린다.

동작에 여유가 생긴 정후가 주희의 클리를 만지던 손가락을 약간 밀어 내리며 그녀의 은밀한 동굴 속으로 진입시켰다. 그 순간 정희의 몸이 크게 뒤척인다.

“으으으음..”

이런 주희가 깨어나고 있다. 나는 반사적으로 형수의 몸에 깊이 박혀있던 자지를 뽑아냈고

형수님은 떨리는 가슴을 달래며 웅크린 모습으로 촉각을 곤두새웠다.

정후는 순간 수만 가지 생각을 떠올리다가 다시 정리를 시작한다. 이런 상황을 예상하지 못했던 건 아니다.

“으으음.. ”

주희가 다시 몸을 크게 뒤척이는 듯 하더니 모든 것을 정지 시킨다.

아마도 자신의 보지 속을 헤집고 있는 정후의 손가락을 느낀 듯하다.

한편 한껏 웅크린채 숨도 쉬지못하고 있는 형수님은 이제 어떻게 해야하는건지 막막하기만 하다.

순간 주희의 목소리가 들린다.

“누.. 누구?.. ”

“쉿..”

“저..정후씨? 이게 무슨 짓이에요?”

아.. 주희가 벌써 다 알아버린걸까? 형수님은 하늘이 무너지는것만 같았는데

정후에게서 뜻밖의 대답이 나온다.

“보고싶었서..”

“손.. 손치워요. 그리고 어머님 깨시기전에 나가주세요”

이게 무슨소리지? 설마 도련님하고 주희하고..

형수님의 가슴이 쿵쾅쿵쾅 뛰기 시작한다.

“읍읍”

도련님이 주희에게 키스를 하고 있는 것 같다.

잠시후 주희가 거친 숨을 내뱉으며 말한다.

“후우 후우.. 정후씨.. 그만해요. 어머님이..”

“괜찮아..”

“정후씨.. 제발.. 그럼 우리 방에서 나가요”

“정말 괜찮아. 형수님은 안깨어날꺼야. 일부러 어제 술에 수면제를 섞어 드렸어”

수면제? 멀쩡하기만 자신인데..

도련님이 거짓말을 하고 있음을 금방 알 수 있었다.

“그래도.. 제발.. 어서 나가요.. 아아아”

도련님이 무엇을 어떻게 했는지 주희의 신음소리가 제법 크게 그녀의 귓전을 울린다.

“벌써.. 이렇게 젖었자나..”

“못됐어.. 정말.. 아아앙”

수면제란 말이 주희를 안심시킨 걸까? 신음소리가 점점 커지며 흐니끼고 있다.

너무나 당황스러운 현실에 어쩔 줄 모르던 형수님의 입술이 자신도 모르게 바싹 타들어간다. 잠시 당황스러움과 함께 솟구쳤던 섭섭함과 분노도 금세 사그라들고 앞으로 벌어질 일이 떠오르며 쥐죽은듯 웅크린 그녀의 몸에서 아주 미세한 감각 하나 하나까지 살아 돋아 오른다.

부스럭거리는 소리와 함께 침대가 약간 출렁하더니 곧 주희의 탄성소리가 들린다.

“아아앙.. 정후씨.. ”

아.. 이번엔 또 주희에게 어떻게 한걸까? 조금전까지도 자신의 은밀한 곳을 가득 채우고 있던 도련님의 물건이 떠올려지면서 그 물건이 빠져나간 은밀한 곳에서 허전함이 사라지고 간질거리는 야릇함이 시작되더니 스믈스믈 터져나오는 음수를 주체할 길이 없다.

“저..정후씨.. 잠..잠깐만.. 우리 나가면 안될까? 응?”

“괜찮데니까.. 맘껏 소리 질러도 돼. 자 봐바.”

도련님이 나를 약간 흔들어 덴다.

“하 하지 마.. 정후씨.. 그래도..나가자 응?..”

정후의 대답대신 침대가 크게 출렁이더니 주희가 신음을 터트렸다.

“아흑.. 아아아.. 헉”

아마 도련님의 물건이 주희 몸속에 삽입이된 듯 싶다.

아.. 마른침이 입안에 가득 고인다.